광주 소식

광주소식 입니다. 우리광주지역의 오피, 안마, 건마등의 기사내용을 중점적으로 보도 하고자 합니다.

해당자료는 인터넷에서 찾은 우리지역 소식 입니다. 출처를 밝혔고, 혹여나 배포 상 문제가 된다면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해당자료를 내려주길 원하면, 바로 기사를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억대수익 불법 안마시술소 운영 시각장애인 형제, 보조금 카드깡


활동보조인 15명과 1억6천여만원 활동지원금·연금 가로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불법안마시술소를 운영하며 억대 이익을 거두는 40대 시각장애인이 친형과 함께 1억6천여만원의 지원금·연금을 가로챘다가 구속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장애인 활동 지원급여와 장애인 연금 등 1억6천647만원을 가로챈 혐의(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시각장애인 A(4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A씨의 친형 B(5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또 A, B씨를 도와 지원급여의 부정수급을 도운 혐의로 활동보조인 1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시각장애 1급인 A씨는 2011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바우처 카드 형식으로 지원하는 장애인 활동 지원급여 1억100만원을 허위 청구해 가로챈 혐의와 억대수익 사실을 숨기고 장애인 연금 699만원을 2015년 2월부터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마찬가지로 시각장애인인 B씨는 2012년 2월부터 5년 5개월 동안 5천848만원의 활동 지원급여를 가로챘다.
조사결과 A씨는 매달 1천300여만원씩 이익을 거두는 불법 안마시술소를 운영하고 있으면서도 이런 사실을 숨기고 소득이 없는 것처럼 속여 장애인 연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이 사건과는 별도로 다른 시각장애인 업주로 내세워 불법안마시술소를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현재 검찰이 항소한 상태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활동보조인과 짜거나 가족들을 동원해 본인들에게 지급된 바우처 카드를 허위로 결재하는 속칭 ‘카드깡’ 방식으로 지원급여를 받아 가로챘다.

활동보조인들은 월 10여만원의 수수료를 받고 지원급여가 입금된 통장을 A씨와 B씨에게 제공하기도 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올해 장애인 보조금 불법 수급 사실을 집중적으로 수사해 모두 44명의 장애인 등이 7억원상당을 가로챈 사실을 밝혀낸 성과를 거뒀다.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9/05/0200000000AKR20170905117300054.HTML

 

 

여수 여종업원이 사망한 업소, 다시 유흥주점 준비


 

2015년 11월에 여종업원을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뜨려 숨지게 했던 유흥업소가 폐쇄된 이후 다시 영업을 준비중이다.

지난 1일 여수시 학동의 유흥업소 밀집지역에 소재한 해당 업소는 외부 간판은 달지 않았지만 내부 수리를 마치고 곧 영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업소 주인 김 아무개씨가 밝혔다.

그날 업소의 영업을 하게 될 주인이라고 밝힌 김 아무개씨는 “세무서에서 사업자 등록증도 받았고, 곧 주류 반입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건물 외부 사진 촬영을 하는 기자에게 김 아무개씨는 “얼마 전에 여성단체에서도 와서 사진촬영하고 주변 업소 종업원들에게 이것 저것 묻고 갔다는데, 거기다 기자들까지 와서 촬영하고 이러면 우리 영업에 큰 방해가 된다”며 기자의 취재를 못마땅해 했다.

당시 해당업소의 여종업원들을 상담했던 (관련기사 : “‘여수 유흥업소 뇌사’ 제보 여성들, 정말 용감했다”) 광주 언니네 상담소 김희영 소장은 “위반 업소가 업주 명의변경이 이뤄지고, 또 건물 매매로 건물주 변경만 이뤄지면서, 똑같은 건물에서 똑같은 불법, 탈법, 인권침해가 발생하는 일이 반복되는 것은 앞으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여수여성인권단체 관계자도 “불과 2년도 안 지났는데 또 다시 해당업소가 유흥주점 영업을 하려고 한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유흥주점등의 영업 관행이 ‘바지사장’을 내세웠던 점을 들며 ‘여종업원 사망사건’의 업소 주인이 최근에 형을 마치고 나온 점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여수 여종업원사망사건 법원 판결 ‘유감'”)

이에 대해 유흥업소를 운영할 새로운 주인 김 아무개씨는 “이곳이 ‘여종업원 사망사건’이 났던 해당 업소였다는 사실을 안다”면서 “그 사건은 그 사건일 뿐이다. 법적으로도 마무리 되지 않았느냐? 나는 돈 벌려고 투자에 나선 사람일 뿐이다. 예전 사장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여수여성자활지원센터 김선관 소장은 “여종업원이 인권이 보장되지 않는 공간에서 오랜 기간 동안 폭행을 당하고 결국 죽음에 이른 사건이었다. 당시 가해자들은 성 착취와 온갖 불법행위의 결과로 부를 축적했고, 그 과정에서 종업원을 사망케 한 중대한 범죄자였다. 그런 사망사건에서도 교훈을 얻지 못하고 우리 사회가 천박한 자본에 휘둘리면 안된다. 너무도 뻔하게 불법과 탈법이 재연될 것인데, 똑같은 장소에서 똑 같은 영업이 다시 이뤄지는 상황을 우리는 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다”고 밝혔다.

<출처>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356506&PAGE_CD=N0002&CMPT_CD=M0142

 

 

광주 신용카드 결제액 7년만에 38% 증가(종합)


광주시민들의 신용카드 사용액이 7년만에 38% 증가했다. 대중교통 카드 사용액은 17배, 편의점 사용액은 6배가 늘었고 유흥과 사치업은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민들의 신용카드 사용액이 7년만에 38% 증가했다. 대중교통 카드 사용액은 17배, 편의점 사용액은 6배가 늘었고 유흥과 사치업은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의  ‘지역별·소비유형별 개인신용카드’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상반기 광주시민의 신용카드 사용액은 4조4557억원으로 집계됐다.
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0년 같은 기간 3조2240억원보다 1조2317억원 늘어난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광주 시민들은 월  평균 7426억1084만원, 하루 평균 246억1693만원을 신용카드로 결제했다.
하루 평균 신용카드 결제액은 2010년 178억원에 비해 68억원 증가한 것이다.
또 광주시민(지난 6월말 기준, 146만6741명) 1인 기준으로는 월 평균 51만원, 하루 평균1만7000원을 신용카드로 결제했다.
분야별로 보면 광주시민이 7년 전보다 지갑을 많이 연 곳은 일반음식점으로 나타났다. 2010년 3757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6045억원으로 2288억원 (61%)이 증가했다.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 결제금액도 올 상반기 111억원, 하루 평균 6200만원으로 7년 전 6억5000만원보다 17배 이상 늘었다.
버스와 지하철, 택시 등에서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해지면서 현금보다 카드결제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결제액도 올 상반기 576억원으로 2010년 89억원보다 6배 이상 늘어나는 등 증가폭이 컸다. 상품권, 유통업체, 유류판매에서도 3배 이상 늘어났다.   의료기관의 증가폭도 컸다. 종합병원은 2010년 818억원에서 344억원(42%)이 늘어 1162억원, 일반병원은 1138억원에서 1056억원(93%)이 증가해 2194억원이 결제됐다.
2010년 상반기 신용카드 결제금액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던 주유소 결제금액은 유가 변동에 따라 달라졌다.
보통휘발유의 광주지역 평균가격이 리터당 1989원이던 2012년 상반기 주유소 신용카드 결제액은 5353억원에 달했다. 당시 광주지역 전체 신용카드 결제금액 4조302억원의 13.3%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7년 사이 보통휘발유가 가장 저렴했던 2016년 상반기의 경우(리터당 평균 1390원) 주유소 신용카드 결제액은 3454억원으로 전체 신용카드 결제액의 8.0%를 차지했다.
골프장 결제금액은 골프의 대중화 영향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골프장 결제는 2012년 47억원에서 2013년 77억원으로 급격히 늘어난 이후 올 상반기 91억원을 기록하는 등 증가 추세다.
반면, 유흥과 사치업 결제금액은 2010년 684억원에서 올해 385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줄었다.
노래방 결제도 줄어 7년 전 215억원에서 올해 140억원으로 30% 이상 감소했다.
백화점 이용액도 2637억원으로 7년 전보다 766억원(29%)이 감소했다. 전체 신용카드 결제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0.6%에서 5.8%로 4.8%p 줄었다.
슈퍼마켓은 1290억원, 편의점은 488억원, 할인점은 465억원이 늘어나 광주시민의 소비 패턴이 달라졌음을 보여준다.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가계수입이 줄면서 허리띠를 졸라매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김영란법’ 시행으로 접대문화가 바뀐 것도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출처> http://news1.kr/articles/?3097902

 

노래방 여종업원 상대 강도 행각…40대 덜미


노래방 여종업원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여성이 혼자 운영하는 노래방에 침입해 강도 행각을 벌인 혐의로 김모(40) 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다.

김 씨는 지난 7일 밤 10시 30분쯤 광주 광산구 우산동의 한 노래방에 침입해 홀로 있던 여주인 최모(52) 씨를 둔기로 폭행하고 현금 40여 만원과 신용카드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또 훔친 신용카드로 현금 80만 원을 인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사결과 김 씨는 강도상해 혐의로 복역 후 지난 2013년 출소한 뒤 일정한 직업이 없자 생활비 마련을 위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최 씨는 광주의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강도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출처> 노컷뉴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783182#csidx0e9dcab228f19df8c4f5f0d8d7cba13 

시내버스 타는 고교생 상대 소매치기한 50대 덜미


광주 동부경찰서는 18일 버스 정류장에서 소매치기를 한 혐의(절도)로 김모(53)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8월22일 오후 9시7분께 광주 동구 금남로 한 정류장에서 시내버스를 타려던 고등학생 황모(17)군의 가방 안에 들어있는 지갑을 꺼내 달아난 혐의다.

김씨는 훔친 지갑을 인근 노래방 건물 지하에 버리다가 이를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시내버스 정류장에 간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한 김씨의 동선을 폐쇄회로(CC)TV를 통해 분석, 김씨의 거짓말을 밝혀냈다.

경찰은 김씨의 여죄를 수사하고 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63691&code=61121111&sid1=soc